home 커뮤니티 > 중앙회


제목 (기사) 3D 프린팅 기술, 자동차 산업서 약 43억달러의 가치 창출
작성자 중앙회
3D 프린팅 기술, 자동차 산업서 약 43억달러의 가치 창출

프로스트앤설리번 한국 지사가 ‘자동차 산업의 3D 프린팅 분석 보고서(Executive Analysis of 3-D Printing in the Automotive Industry’를 발표했다.

현재 3D 프린팅 기술의 응용 범위는 아주 소량의 부품 및 생산 도구 제작으로 제한돼 있다. 여기에는 기계와 원자재의 높은 비용과 느린 프린팅 속도, 소프트웨어 최적화에 있어 기대에 못미치는 수준이 주된 이유로 꼽히고 있다. 이에 자재 및 기계 가격이 하락하고 첨단 소프트웨어 통합과 신속한 프린팅의 강점을 가진 3D 프린팅 기술이 나타난다면 자동차 생산과 공급망, 애프터마켓에 혁명을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까지 3D 프린팅 기술은 자동차 산업에서 약 43억달러의 가치를 창출하고 자동차 생산과 애프터마켓에 더 깊숙이 침투할 것으로 예측했다. 결과적으로 3D 프린팅은 생산업체과 공급업체 특히 고객들에게 상당한 비용 절감 혜택을 가져다 줄 것이다.

바이룹 나르라 프로스트앤설리번 연구원은 “더 저렴해진 원자재와 기술 향상이 3D 프린터 활용을 부추기겠지만 특허 책임과 특허 침해, 제품 결함 등의 문제들이 앞으로도 계속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더욱이 포괄적인 교육뿐만 아니라 고가의 데이터 및 통신 시스템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3D 프린터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시키고 데이터 손실 및 오염, 절도의 위험성을 최소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 카본3D와 같은 새로운 기업들이 최신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하고 있고 기술적 향상과 개발 시간 단축을 달성하기 위해 포드와 같이 탄탄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3D 프린팅 기술은 OEM사들과 공급사들이 여러 곳에서 프린팅할 수 있도록 해 대기시간과 전체 비용을 줄여줄 것이다.

결국 3D 프린팅은 실사용자 각자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부품 설계와 프린팅을 실현시킬 것이다.

2015년에는 자동차 산업 3D 프린팅 애플리케이션의 90%가 시제품용이었고 나머지 10%만이 생산용이었다. 하지만 기존 생산과 3D 프린팅에 쓰여지던 원자재(플라스틱과 폴리머) 가격차가 40% 떨어지면서 위와 같이 시제품용에 치중되어 있던 비중이 생산용으로 옮겨질 것이다.

나르라 연구원은 “탄소 섬유와 금속 분말, 티타늄 등의 획기적인 원자재들에 힘입어 프린트된 제품들이 기계적으로나 화학적, 열적 특성면에서 근본적인 개선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다. 거기다가 품질과 더 나은 제조 공정에 초점이 맞춰진 머신들이 우수한 내성과 표면 마감 디테일을 갖춘 제품들을 생산하면서 후처리에 대한 요구들 역시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http://m.cctv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164
조회수 2407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