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중앙회


제목 (기사) 구미시, 융복합 탄소성형 첨단부품산업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 선정
작성자 중앙회
구미시, 융복합 탄소성형 첨단부품산업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 선정


구미시(시장 남유진)는 지난 4월 9일 경북도와 함께 추진하는 '융복합 탄소성형 첨단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2015년도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미래 먹거리 산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

본 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사업비 총 5,000억원(국비2175, 지방255, 민자2570)이 투자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구미 하이테크밸리내(5국가산업단지) 661천㎡(20만평)에 들어서게 된다.

세부사업 내용은 우리나라 탄소산업의 국제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9.9천㎡(3천평)규모의 상용화시험・평가・인증센터와 리사이클링 센터, 탄소복합재 부품기업 집적단지, 종합기술지원, R&D핵심 전략기술 13종의 국산화를 돕는 것이 기대된다.

구미 하이테크밸리에 경북도내 탄소관련 2,369업체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One-stop 제품 상용화 지원시스템 구축으로 탄소산업 대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여, 정부의 탄소산업 세계 4강(現8위) 도약 전략에 동참하게 된다.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으로 선정된 본 사업은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올해 안에 KISTEP(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를 통해 타당성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2016년부터 사업추진에 필요한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본 사업추진 배경은 탄소성형 첨단부품산업은 초고온, 고강도, 고전도, 내마모성을 갖는 탄소소재의 우수한 특성을 살려 레저용품에서 의료용 및 첨단산업용까지 다양한 산업분야를 선진화할 수 있는 21세기 꿈의 신사업이다.

최근 세계 탄소산업 수준은 아직 시작단계로 미국, 일본, 독일 등 특정 국가만이 상용화를 하고 있어 선제적 기술개발과 수요 창출시 미래성장 가능성은 매우 큰 상황이지만 일부 선진국이 기술을 독점하고 있어 시장진입 장벽이 높은 분야이다.

특히 탄소산업은 전‧후방 효과가 크기 때문에 유럽을 중심으로 최근 탄소복합재에 대한 관심이 국내외적으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어 국가차원의 탄소산업 육성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일찍이 구미는 탄소소재 세계1위 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탄소섬유)로부터 구미에 외자유치 4,250억원(‘15~’21)을 확정하고 추가 투자계획까지 있어 본 사업의 전망이 매우 밝으며 국내 탄소산업 육성의 최적지로 떠오르고 있다.

구미시는 탄소성형 클러스터 조성 사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육성 하고자 구미 유치에 올인해 왔다. 그간 대상사업으로 선정되기까지 과정에서 구미시을 지역구 김태환 국회의원과 구미시갑 심학봉 국회의원이 함께 지역현안사업 유치에 힘을 합쳐 공동 대응하는 아름다운 선례를 남기게 되었다.

구미시에서는, 5단지에 조성계획인 '탄소 산업 특화단지'의 롤 모델로 삼고자 독일 CFK-Valley에 회원으로 가입하여 다양한 정보 교류를 진행중이며, 또한, 독일 통상협력사무소 개소와 IZB박람회 구미시 교차개최 추진 등으로 탄력 받게 될 자동차 부품산업을 탄소 산업과 융복합하는 전후방 산업의 육성을 추진하는 등 '탄소성형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 탄소소재 산업

-탄소란? 철의1/4(무게)․10배(강도), 극한의 물성 보유(초고온, 초경량, 고강도, 고전도성)
-시장전망(한국) : 19.5조원(‘10년)→ 98.5조원(20년) 연평균18.7%씩 성장예상
-선진국대비 한국 탄소산업 기술수준 : 탄소섬유 60%, 인조흑연 30%

경북인터넷뉴스, 2015.04.20, gbinews@hanmail.net

http://www.hankyung.com/news/a...newsview.php?aid=2015042087271

조회수 3863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