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중앙회


제목 (기사) 안드레 산업통상자원부 사무관 “3D 프린팅 산업 성장환경 조성에 주력
작성자 중앙회
안드레 산업통상자원부 사무관 “3D 프린팅 산업 성장환경 조성에 주력”

국내에서도 3D 프린팅 활용수요 창출 및 기업 성장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3D 프린팅 기술 확산을 위한 인프라 조성에서부터 장비 및 소재기술 경쟁력 확보, 나아가 제도적 기반 정비가 추진될 전망이다.

안드레 산업통상자원부 사무관은 2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미디어잇 주최 ‘비즈니스 인사이트 2015: 3D 프링팅, 창조적 혁신을 만든다’ 컨퍼런스 기조연설을 통해 국내 3D 프린팅 산업 발전전략 및 중점 추진 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3D 프린팅 시장은 2013년 30억 달러에서 오는 2020년 210억 달러로 고속 성장이 예고되고 있다. 이에 각국에서도 3D 프린팅을 신성장동력으로 주목하고, 정부 주도 하에 3D 프린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우리 정부 또한 지난해 ‘2020 3D 프린팅 글로벌 선도국가 도약’이라는 비전으로 내걸고 3D 프린팅 산업 활성화에 팔을 겉어붙였다.

안 사무관은 “지금까지 국내 3D 프린팅 산업은 기업 및 일반인들의 3D 프린팅 활용 여건이 미흡하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초기 시장 형성을 위한 지원이 미비해 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1차적인 문제점으로 꼽힌다”며 “이를 위해 산업부는 국내 3D 프린팅 활용 수요 창출 및 기업 성장환경 조성에 초점을 두고 올해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3D 프린팅 기술 확산을 위한 인프라 조성을 위해 산업부는 수도권 및 전국 5대 권역별로 제조혁신지원센터를 구축해 주력산업 및 신성장동력 산업에 3D 프린팅을 활용한 공정개선 지원을 펼칠 방침이다. 또한 기존 구축 장비정보 및 시제품 제작, 전문기술지원을 위한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장실무 위주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인력양성에도 힘쓴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조혁신지원센터 방문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3D 스캐너, 3D 프린터 등 시제품 제작에 필요한 장비를 차량에 탑재, 직접 찾아가는 현장방문 제작 서비스를 운영한다. 앞서 산업부는 해당 서비스를 지난해 가평 어린이 창업캠프와 청주 태양광 페스티벌에서 시범 운영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다.

3D 프린팅 장비 및 소재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전략기술 시장 선점과 수요창출이 유망한 10대 핵심 활용분야와 이를 구현하기 위한 15대 전략기술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의료, 금형, 전자부품 등의 핵심 활용분야를 위한 장비와 소재, 소프트웨어 관련 전략기술을 오는 2017년까지 기반기술을 마련하고, 2020년 상용화를 거쳐 이후로는 선도형 기술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로드맵이다.

제도적 기반 정비도 추진될 예정이다. 제품 신뢰성 확보를 위해 3D 프린팅 장비의 성능평가 가이드라인 및 평가방법을 개발하고, 소재·장비별 안정성 및 환경유해성 평가체계를 마련함으로써 해외 업체로부터 국내 3D 프린팅 시장을 방어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산업부는 아직 산업군별로 제각각인 3D 프린팅 관련 분류체계를 보완하기 위해 조달청, 통계청 등 관련부처와 제도개선 협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 사무관은 “급부상하는 3D 프린팅 산업은 막대한 경제·사회적 파급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전망되는 바, 국내에서도 제조업 혁신역량 강화 및 창조경제 활성화에 3D 프린팅 산업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주력 산업을 고부가 가치화하고, 제조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중소기업에 신성장기회를 제공하는 3D 프린팅 산업 기반 마련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2015-03-26



http://m.it.co.kr/section_view.html?no=2797868
 

 
조회수 3581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