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중앙회


제목 (기사) 국내 연구진, 전기도금법 이용 금속 3D 프린팅 기술 첫 개발
작성자 중앙회
국내 연구진, 전기도금법 이용 금속 3D 프린팅 기술 첫 개발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앞으로 스마트기기나 센서 같은 전자소자도 전기도금법을 이용한 금속 3D 프린터로 출력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박경엽)은 나노융합기술연구센터 설승권 박사팀이 반지 등 장신구를 만들 때 사용되던 전기도금법의 원리를 이용해 3D 프린팅 분야의 핵심 소재인 금속을 쉽게 프린팅 할 수 있는 '금속 3D 프린팅 기술'을 세계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재료분야 학술지인 스몰지(Small)' 온라인판에 이어 지난달 26일자 표지논문으로도 게재됐다.

관련 특허는 지난 7월30일 미국 애틀란타에서 열린 '2015 한미 한인과학기술산업 학술대회(UKC 2015)'의 IP 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학계에 주목을 받았다.

현재 상용화된 3D 프린팅 기술은 일부 중대형의 제품이나 기기를 출력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제품을 구동하게 하는 핵심소자나 회로 등 금속성 주요 부품을 제작할 수는 없어 완전 출력 제품을 만드는 데 한계가 있다.

또 현재의 프린팅 금속 3D 기술로는 초소형의정밀한 제품을 프린팅하기 어렵다. 마이크로미터급(㎛·1μm=백만분의 1m)의 미세 구조체를 프린팅 할 수 있는 금속 3D 프린터 역시 개발되지 않았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전기도금법을 기반으로 다양한 모양의 3차원(3D) 금속 구조체를 머리카락(통상 50∼70㎛) 보다 훨씬 가는 크기인, 수 마이크로미터급으로 프린팅하는 기술이다. 전 세계적으로 처음 이뤄진 성과다.

설 박사는 "마이크로미터의 해상도를 갖는 금속 3D프린팅 기술은 산업 현장에서 적용되는 인쇄된 3D 전기전자부품이나 설비 등의 제작에 폭넓게 사용될 수 있다"며 "사물인터넷(IoT), 바이오센서 산업의 활성화 및 금속 3D 프린팅 기술 분야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ERI는 현재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관련업체와의 기술이전을 통해 빠른 시일 내 '전기도금법 기반 금속 3D 프린터'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shoon@newsis.com

2015.09.03


http://m.news.naver.com/read.n...id1=101&oid=003&aid=0006733718

조회수 3846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