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중앙회


제목 (기사) 스트라타시스 아사아퍼시픽 3D프린팅 포럼2015
작성자 중앙회
스트라타시스 아사아퍼시픽 3D프린팅 포럼2015
"韓 제조업에 3D프린터 확산" 美 스트라타시스, 산업계에 `러브콜`

미국 3D프린터 기업 ‘스트라타시스’가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제조업에 3D프린팅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시장 성장속도가 아시아에서 제일 빠르다고 소개하며 교육, 산업 등 전 분야에 대한 사업 확대 뜻도 내비쳤다.

다니엘 톰슨 스트라타시스코리아 지사장은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퍼시픽 3D 프린팅 포럼 2015’에서 “한국시장에서는 산업계 3D프린터 활용률이 2009년 12%에서 지난해 33%로 늘어났다”며 “하지만 제조업을 근간으로 하는 한국 산업계에서는 여전히 3D프린터 활용이 다른 국가에 비해 뒤쳐져있다”고 말했다.

미국 3D프린터 기업 ‘스트라타시스’가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제조업에 3D프린팅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시장 성장속도가 아시아에서 제일 빠르다고 소개하며 교육, 산업 등 전 분야에 대한 사업 확대 뜻도 내비쳤다.

스트라타시스가 이번 행사 주제를 ‘제조산업의 혁신을 이끄는 3D프린팅’으로 삼은 것도 이 같은 한국시장 공략 의지가 담겼기 때문이다. 오머 크리거 스트라타시스 아·태 및 일본지역 총괄 사장은 “BMW에서 자동차 제조공정에 3D프린터를 적용하자 비용과 시간이 80%씩 줄어들었다”며 “가벼우면서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구사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스트라타시스코리아는 지속적으로 한국 산업계와의 접촉을 늘릴 계획이다. 톰슨 지사장은 “해외 전문가를 한국으로 초빙해 3D프린터 관련 최신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며 “설립 2년차를 맞아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해 1~2년 내 3D프린터가 한국 제조업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데스크톱 3D프린터 제조사 ‘메이커봇’을 앞세운 교육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낸다. 조나단 자글럼 메이커봇 최고경영자(CEO)는 “미국에서 5000여개 학교에 3D프린터를 보급한 뒤 3D프린터가 학생 창의력 향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걸 알 수 있었다”며 “지난해 6월 한국 교육시장 진출 후 줄곧 한국 교육시장에 3D프린터의 가능성을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용 시장 성장성에 대해 “개인용은 현재 초창기로 교육용, 전문가용에 집중하고 있지만 향후 누구나 3D프린터를 사용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낙관하는 전망을 내놓았다. 개인용 PC와 연계한 애플리케이션(앱) 확산이 개인용 3D프린터 확산의 성패가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서형석기자 hsseo@etnews.com

2015.08.28

http://m.news.naver.com/read.n...amp;oid=030&aid=0002389421
 


조회수 3996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