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중앙회


제목 (기사) 3D프린팅 표준화 사업, 한국도 참여해야
작성자 중앙회

3D프린팅 표준화 사업, 한국도 참여해야


높은 성장률이 전망되며 전 세계적으로 이목을 끌고 있는 3D프린팅 사업의 표준화에 우리 기업들의 참여 필요성이 제기됐다.


6일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이 발간한 기술보고서에서는 3D프린팅 산업의 성장에 따라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강소기업 육성이 필요하다는 시각이 드러났다.


미국 컨설팅기업 홀러스어소시에이츠(Wholers Associates)는 2013년 3D프린팅 글로벌 시장의 규모가 2012년에는 22억불에 불과했지만 2021년에는 108억불까지 커진다고 전망했다. UN미래포럼에서도 3D프린팅 산업을 2025년 미래 제조업의 한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 예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3D프린팅 국제 표준화는 ISO TC261(Additive Manufacturing) 간사국인 독일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그 외에도 EU, 미국, 중국, 일본 등이 적층제조에 대한 아이템 관련 표준화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ASTM F42(Additive Manufacturing) 위원회에서 ISO TC261과 표준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활발하게 3D프린팅 표준화를 추진중이며, 최근 EU는 SASAM 표준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산업 환경 및 미래 예측 기반의 표준화 프로세스에 기반한 연구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반면, 국내의 경우 3D프린팅 표준화에 대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ISO TC261에 대응하는 전문위원회도 작년 갓 구성된 초기 활동 상태이기 때문에 표준화를 위한 기반이 아직 미흡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국내 3D프린터와 관련된 기업들은 대부분 중소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중소기업이 연구 및 제품개발 외에 3D프린팅 표준화를 적극적으로 참여하기에는 국내 표준화 지원 인프라와 전문 인력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고도 지적한다.


국표원은 보고서를 통해 정책적으로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3D프린팅 기반조성 사업이 필요하다는 뜻을 보였다. 여기에 이러한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을 표준화할 수 있는 기반 마련 또한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5년 07월 07일


김영채 기자


http://weeklytrade.co.kr/m/con...?§ion=1&no=8154&category=3


조회수 3607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