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 > 보도자료


제목 [경북TV뉴스]구미 3D 프린팅 기술사랑방 발빠른 움직임(2014.08.30.)

구미, 3D 프린팅 기술사랑방 발빠른 움직임

- 대구기계부품연구원과 산연협력 MOU 체결 -
 

[경북tv뉴스] 구미산업단지의 중소기업들이 3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3D 프린팅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경권본부(본부장 박찬득)는 지난 29일 구미산업단지 내 3D 프린팅 산업 관심기업과 사업을 준비 중인 기업들로 구성된 ‘3D 프린팅 기술사랑방(대표 국연호)’과 대구기계부품연구원 기계로봇연구본부(본부장 김진대)가 ‘대경권 3D 프린팅산업 사업화 모색을 위한 산연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3D 프린팅 기술사랑방을 이끌고 있는 인스턴의 국연호 대표는 “지난달에 이 분야의 전문가와 지역 기업인 50여명이 모여 ‘3D 프린팅 산업 기술세미나’를 기업주치의센터와 함께 가진데 이어 최근 기업이 중심이 된 ‘3D 프린팅 기술사랑방’을 조직하고 매달 모임을 갖고 있다.”면서 “3D 프린팅 수요가 늘어나면서 대경권에 3D 프린팅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려는 기업들이 급속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수요를 반영 한듯 기술사랑방 모임이 활기를 띄고 있다. 지난 27일에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한민국 IT융합엑스포를 찾아 3D 프린팅 특별관을 중심으로 단체 관람하고 3D 프린터 전문업체들의 첨단 기술과 제품 동향 등을 살펴보는 투어를 가진 바 있다. 이어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을 방문해 네트워크 행사를 가진 후 자동차부품이나 생활가전 관련 기업들의 시제품 제작에 주로 활용되는 분말형 3D 프린터 액상형 장비 등을 보고 체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앞으로 프린터 노즐과 소재, SW 등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는 사업을 모색하기 위한 방향을 논의하고 새로운 국책과제를 만드는 역할을 발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3D 프린팅은 물체 정보를 스캐닝하거나 3D 그래픽으로 설계한 후 소재를 층층이 쌓는 방식으로 3차원 물체를 인쇄하듯 만들어 내는 최신 기술이다. 쉽게 설명하면, 컴퓨터 프린터가 문서를 인쇄하는 것처럼 3D 프린터를 이용하면 누구나 아무리 복잡한 구조를 가진 제품이라도 설계도 대로 그 자리에서 만들어 낼 수 있다. 시제품 제작에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어 기업들의 활용도 가 높고 산업통상자원부도 지난달 `3D 프린팅산업 발전전략 포럼` 발대식을 갖고 관련 산업 육성에 나설 만큼 유망한 분야다.


 

조회수 2539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