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 > 보도자료


제목 [국제i저널]3D프린팅, 창조경제 실현 전략산업으로 키운다. (2014.02.17.)
3D프린팅, 창조경제 실현 전략산업으로 키운다.
금오공대․한국산업단지공단․3D프린팅산업협회 산학관 협력 협약 체결
 
[국제i저널 = 구미 정정순기자] 3D 프린팅산업을 창조경제실현을 위한 새로운 먹거리 전략 산업으로 육성시키기 위해 산()()() 업무 협약이 이루어졌다. 금오공과대학교(총장 김영식)()3D프린팅산업협회(회장 국연호) 및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경권본부(본부장 박찬득)와 지난 17() 15, 금오공대 본관 7층 중회의실에서 산업 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각 기관의 역량과 기술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상호 긴밀한 협력 시스템 구축을 통한 경쟁력 강화 및 대학의 인력 양성과 관련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에 따라 금오공대는 인력 양성 및 공동 R&D 발굴, 3D프린팅 기반 조성을 위한 부지 제공과 함께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을 통한 상호협력 사항을 지원하고,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경권본부는 회원사의 연구개발과 재직자 교육, 마케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3D프린팅산업협회는 국가전략산업인 3D프린팅산업의 기반 구축에 노력하고 경상북도, 구미시 등 지자체와의 업무교류를 강화해 3D프린팅산업 업계의 발전에 힘쓸 계획이다. 특히 ()3D프린팅산업협회는 금오공대로부터 3D프린팅산업 기반 조성을 위한 부지를 제공받아 기술 전문인력 양성 시스템을 구축하고 핵심장비를 갖춘 3D프린팅기술센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전문가 교류활동과 국내외 기술·시장 동향 조사 분석 활동, 정보교류협력사업, 비즈니스 전략 및 응용모델 연구와 3D프린팅 적용 지원 사업, 관련 분야에 대한 인증 및 표준화 활동, 국내외 전시회 참가 등의 공동 마케팅 사업 등과 아울러 산학연관의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의 경험을 모아 3D프린팅 산업발전과 활성화를 위한 교류협력 등을 주요사업 방향으로 삼고 있다.
금오공대 김영식 총장은 “3D프린팅 산업이 미래 먹거리 창출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필요한 대학 차원의 기반시설 제공과 고급인재를 양성함으로써 지역산업과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드는데 책임감을 가지고 적극 노력하겠다밝혔다.
박찬득 본부장은 “3D프린팅 기술은 제조업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핵심기술로 다른 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파급 효과가 큰 차세대 첨단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정부 차원의 정책과 연계해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새로운 핵심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3D프린팅산업협회는 지난해 10월부터 금오공대 LINC사업단과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경권본부 공동으로 창조경제 먹거리 창출을 위한 3D프린팅 활용 기술교육LINC사업단의 3D공동체분과위원회를 통한 워크숍, 세미나, 기술교류회 등을 개최하였으며, 구미기업주치의센터 주관으로 3D프린팅 분야 전문가와 구미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전국 기업인 130여명이 v3D 프린팅 기술사랑방을 조직해 활동하는 등 산학연관이 입체적으로 지원하여 왔다. 지난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사단법인으로 승인받았다.
 

조회수 1633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