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 > 보도자료


제목 [이데일리] "한국형 3D프린팅 표준화 미래 로드맵 만든다" (2015.07.09.)
"한국형 3D프린팅 표준화 미래 로드맵 만든다"
3년 프로젝트 가동..2018년까지 완료
국가기술표준원·ETRI·미래학자등 다양한 전문가 참여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한국형 3D프린팅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표준화 기반조성 작업이 시작됐다. 미국·일본·중국 등에 뒤쳐진 3D프린팅 산업의 틈새 시장을 찾아 중소기업의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오는 2018년까지 표준화 작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3D융합산업협회는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3D프린팅 표준화 미래 로드맵 작업을 진행한다.

이 프로젝트는 3년여에 걸쳐 진행된다. 국가기술표준원·ETRI·학계·기계 전문가·미래학자·3D프린팅산업협회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3D 프린팅 로드맵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에서는 3D프린팅 산업이 ‘3D 프린터’에 초점이 맞춰져있지만 향후 기술이 융합되면서 항공기·건축·의료·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 3D프린팅이 활용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향후 먹거리를 찾는 것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자문 위원회는 미래예측을 통해 한국형 3D프린팅 산업에 맞는 틈새 시장을 찾을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표준화 로드맵을 만들고 3D프린팅 표준화 위원회도 구성한다는 것.

이를 통해 중소기업들이 3D 프린팅 산업에 대한 방향성을 갖고 접근해 수익이 창출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찾게 하는 것이 목표다.  

위원회는 그동안 정부 차원에서 전략기술 로드맵이 나오기도 했지만 중소기업들의 수요나 미래 예측을 통한 실질적인 로드맵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특히 3D프린팅 산업은 이미 신사업이 아니라고 지적하며 한국이 뒤늦게 뛰어들었기 때문에 자칫 ‘로봇산업’의 궤적을 밟을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를 표했다.

임채성 건국대 교수는 “3D프린팅 산업은 국내 기업에 기회보다는 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에서는 3D프린팅의 성격조차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3D프린팅은 로봇산업의 궤적을 따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국내 로봇회사들은 초기에는 기술력으로 주목받았고 막대한 비용을 지원받았지만 워낙 기업들이 영세하다보니 이렇다할 성과물이 나오지 못하고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임 교수는 “국내는 3D프린터 등 소비재용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는 산업이나 고용창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PC, 프린터보다는 CNC 공장기계 등 기업 대상으로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원용 아스팩미래기술경영연구소장은 “3D프린팅의 미래를 준비하는 유럽·미국 등은 3D프린팅의 직접적인 제조가 아닌 미래에 활용될 지식을 축적하고 있다”며 “단순히 3D프린터를 제조하는 것 뿐만 아니라 좋은 아이디어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3D 프린팅은 사물인터넷(IoT)이나 기계 영역에도 속하지 않아 정부기관차원에서 지원이 열악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3D 프린팅이 대량생산이 되지 않아 대기업에서도 관심이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안주삼 국가기술표준원 연구관은 “기존 정부 방식으로 표준화를 진행할 경우 결국 패스트 팔로우가 될수밖에 없다. 3D프린팅 표준화를 통해 플랫폼을 먼저 만들고 기업들이 활용할수 있게 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민·관이 융복합해 새로운 3D 프린팅 시장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2757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