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 > 보도자료


제목 [지디넷코리아] 3D프린터 뜨는데 가르칠 사람이 없네 (2014.06.26.)

3D프린터 뜨는데 가르칠 사람이 없네

이재운 기자 jw.lee@zdnet.co.kr 2014.06.26 / PM 04:06

인력난이다. 3D프린터와 3D프린팅 산업이 떠오르는데 아직 이를 가르칠 인력이 없다. 내년이나 돼야 본격적인 인력 배출이 이뤄질 전망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3D프린터와 이를 활용한 각종 산업에 대한 이해를 가진 교육 인력이 수요에 비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협회 관계자들은 “3D프린터에 대한 관심 때문에 교육 요청에 대한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지만 딱히 내보낼 인력이 없다”며 “3D프린터 제조사가 제품 판매 당시 고객사에 일정 부분 교육을 하긴 하지만 교육을 전문적으로 담당할 전담 인력은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최근 일부 협회와 대학이 공동 운영하는 교육 인력 양성 과정 마련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 최근 한양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과 3D프린팅산업협회는 3D프린팅 전문교사 및 전문가 양성과정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다. 다른 관련 협회에서도 관련 기관이나 단체와 함께 준비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3D프린터와 이를 활용한 3D프린팅 산업이 급부상했지만 교육을 진행할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와 관련 협회들이 나섰지만 내년에 이르러서야 인력 양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당분간은 인력난이 계속될 전망이다. 사진은 메이커봇 리플리케이터2 3D프린터를 통해 제품을 만드는 모습.

하지만 이러한 과정에 대한 효과에 대한 의문도 제기된다. 교육비가 사립대 한 학기 등록금에 달하는 데다 국가공인 자격증이 아닌 민간에서 발급하는 수료증 형태라는 점에서 지원자들이 망설이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현재 준비 중인 강좌의 경우 10~16주 과정으로 운영되는데 비교적 짧은 이 기간 동안 전문 강사로 나서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모델링 과정만 해도 한참 배워야 한다”며 “향후 심화과정에 대한 양성 과정을 별도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도 3D프린팅 교육인력 양성 의지를 밝혔다. 지난 18일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제1회 3D프린팅산업 발전협의회를 개최, 3D프린터를 보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창의 메이커(Makers) 1천만명 양성계획, 제조혁신센터 구축·운영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정부는 수준별, 분야별로 세분화한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이와 관련된 수준별 강사를 총 12만7천여명(전문강사 5천100명, 일반강사 7천600명) 양성해 교육기관이나 산업 현장 등에 투입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같은 계획은 아직 구체안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여서 단기적인 교육 인력 수급난은 불가피해 보인다.
 
박윤규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산업과장은 “하반기부터 일반/전문 강사 양성이나 커리큘럼(교육과정) 구성에 관한 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예산 등 기본적인 것부터 준비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인력)양성이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회수 1926
첨부파일